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Best Partner for your Life

보험&뉴스

Home > 게시판 > 보험&뉴스

세액공제보다 투자 비중 점검부터

관리자 2018-12-20 11:14:25 조회수 1,312
현대인의 스트레스가 만들어낸 트렌드 가운데 ‘셀프 선물’이란 게 있다. 1년 동안 숨가쁘게 달려온 자신에게 스스로 선물을 주는 거다. 관련해 젊은이들의 소비를 부추기는 다양한 마케팅도 등장한다. 그 중에서 관점을 조금 바꿔 셀프 선물로 개인연금을 들라는 기사도 나왔다. 셀프 선물은 현재지향적인 일종의 ‘탕진잼(소소하게 낭비하는 재미)’인데, 이를 미래지향적이며 실용적인 것으로 전환해보자는 취지다. 당장 즐길 수 있는 선물보다 미래에 효용이 발생하는 연금 같은 것으로 말이다. 보통 사람은 의사결정 시점(연금 가입)과 결과가 발생하는 시점(연금 수령) 사이의 시간적 거리가 멀수록 미래의 혜택을 더 크게 할인해서, 아주 작게 인식한다. 가치를 과소평가하니 당연히 준비도 소홀할 수 밖에 없다. 그 효용을 제대로 인식하려면 우리의 미래를 시간의 흐름과 반대로 예측하는 ‘역방향 예측’을 해보는게 필요하다.   http://www.fpkorea.com/2014/kfpa_2015/sub/sub.asp?page=1&p_bm_key=237&p_bd_key=14582&bm_key=&bd_key=&p_section_v=&is_sch=&p_is_open=&kWt=&ykey=&key=